로고

가뭄 극심한 광주-전남 중장기 가뭄대책…극한 가뭄 시 댐 바닥 물도 활용

환경부, ‘광주·전남 지역 중장기 가뭄 대책 주요 방향’ 발표
댐 간 연계 도수관로 설치·하수 재이용 등으로 하루 61만톤 물 추가 확보

김학영기자 | 기사입력 2023/04/04 [23:43]

가뭄 극심한 광주-전남 중장기 가뭄대책…극한 가뭄 시 댐 바닥 물도 활용

환경부, ‘광주·전남 지역 중장기 가뭄 대책 주요 방향’ 발표
댐 간 연계 도수관로 설치·하수 재이용 등으로 하루 61만톤 물 추가 확보

김학영기자 | 입력 : 2023/04/04 [23:43]

[월간 기후변화=전용욱 기자] 광주·전남 지역의 가뭄이 이어지는 가운데 환경부가 댐 사이에 도수관로를 설치하는 등 중장기 가뭄 대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광주·전남 지역 중장기 가뭄 대책 주요 방향’을 발표하고 관계기관 협의와 국가물관리위원회 심의·의결 등을 거쳐 이달 안으로 중장기 가뭄 대책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해부터 심각한 가뭄이 지속되고 있는 광주·전남 지역부터 우선적으로 중장기 가뭄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물 수요 예측값과 주요 댐의 물 공급능력을 최대 가뭄과 기후변화 영향까지 고려한 극한 가뭄으로 나눠 재평가한 결과를 토대로 생활·공업 용수 부족량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가뭄 대책은 1단계 기본대책과 2단계 비상대책으로 구성됐다. 전남 섬(도서) 지역은 여건과 특성에 맞는 별도의 맞춤형 대책이 수립된다.

 

▲ 영산강·섬진강 유역 물 이용 현황 및 중장기 대책 모식도.  ©



‘1단계 기본대책’은 영산강·섬진강 유역 댐(주암댐·수어댐·섬진강댐·평림댐·장흥댐·동복댐)별로 과거에 발생했던 가장 큰 가뭄이 동시에 발생할 것을 가정해 생활·공업 용수가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하루 45만톤의 용수를 추가로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단계 비상대책’은 기후변화로 과거 최대 가뭄을 뛰어넘는 극한 가뭄이 발생할 것을 가정, 최소한의 생활·공업 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루 16만톤 이상의 용수를 1단계에 더해 추가로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1단계에서는 광주와 전남 목포·나주·화순·함평·영광 등 6개 지자체에 주암댐에서 공급하는 물(하루 48만톤)을 장흥댐이 대신 공급(하루 10만톤)할 수도 있도록 도수관로를 마련하는 방안이 담겼다.

 

주암댐과 장흥댐을 연계 운영해 주암댐에 생긴 물 여유분을 여수산업단지에 공급할 수 있게 도수관로를 신설하는 방안도 기본계획에 포함됐다. 이를 위해 이사천 취수장에서 여수산단까지 45.7km의 도수관로가 추가 설치된다.

 

또 전남 고흥, 광양, 보성, 순천 등의 물 공급원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지하수저류댐 2곳의 개발을 검토하고 해수 담수화 시설을 건설해 여수산단에 공업용수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오는 2035년까지 4200만톤의 수돗물 누수를 막는 상수관망 교체·개량 사업도 지속해서 추진한다.

 

2단계 비상대책으로는 댐 저수위보다 아래 수위에 있는 ‘비상용량(저수위와 비상방류구 사이의 용량)’과 ‘사수용량(댐의 바닥에서부터 비상방류구 사이의 용량)’을 활용해 생활·공업용수를 공급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섬진강물을 추가 취수해 여수·광양산단에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상시로 물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섬 지역에는 해수침투 방지, 생활용수 확보 차원의 지하수 저류댐 설치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해수담수화 선박의 접안이 어려워 비상급수가 곤란한 완도군 넙도 등에는 컨테이너형 이동식 해수담수화 시설을 활용하여 물을 공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4대강(한강·낙동강·금강·영산강) 본류의 16개 보를 물그릇으로 최대한 활용해 가뭄에 도움이 되도록 운영하는 방안도 병행 추진한다.

 

보 수위 상승으로 본류와 지류의 수심을 일정 수준 이상 확보해 가뭄 대응 용수를 공급하고 이를 통해 4대강 보 영향 구간에 위치한 70개의 취수·양수장과 71개의 지하수 사용지역에 생활·공업·농업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환경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중장기 가뭄대책은 광주·전남 지역에 다시 심각한 가뭄이 발생하더라도 주민 삶과 국가경제에 전혀 지장이 없도록 안정적으로 생활·공업용수를 공급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한강, 낙동강, 금강 유역에 대해서도 올해 말까지 극단적인 가뭄에도 안정적인 물 공급이 가능하도록 중장기 대책을 마련해 기후위기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기후변화, nft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