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ESG

지속가능한 에너지 소비와 생산을 지향하는 햇빛발전소..에너지 대안 정책으로 각광

  마을 태양광발전기 설치비 지원… 20년간 매달 15만 원씩 ‘햇빛 기회소득’으로 돌아온다

전용욱 기자 | 기사입력 2023/04/13 [09:19]

지속가능한 에너지 소비와 생산을 지향하는 햇빛발전소..에너지 대안 정책으로 각광

  마을 태양광발전기 설치비 지원… 20년간 매달 15만 원씩 ‘햇빛 기회소득’으로 돌아온다

전용욱 기자 | 입력 : 2023/04/13 [09:19]

 

 

 

[월간 기후변화=전용욱 기자] 마을 햇빛발전소는 지역 내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여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고, 발전된 전기를 지역 내에 공급하는 발전소다.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함으로써 지역 내 에너지 자급도를 높이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으며, 지속가능한 개발을 추구하는 중요한 방안 중 하나다. 마을 햇빛발전소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소비와 생산을 지향하는 에너지 전환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며, 지역 사회의 참여와 역량을 키우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한다. 이러한 마을 햇빛발전소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대안적 에너지 발전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경기도는 태양광발전기 설치비를 80%까지 지원해 주민들에게 햇빛으로 돈 벌어 주는 마을 만들기에 나선다. 주민들은 마을 햇빛발전소로부터 20년간 매달 15만 원 이상씩 ‘햇빛 기회소득’을 받게 된다.

 

경기도는 농촌지역 등 에너지 이용 취약지역 마을의 공용 태양광발전소 설치비의 80%를 지원해 햇빛 전기 판매수익으로 주민들에게 매달 소득을 제공하는 ‘2023년 에너지 기회소득 마을 조성사업’ 희망마을을 다음 달 19일까지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경기도가 시·군과 함께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에너지 기회소득 마을 조성사업’은 시·군, 마을공동체, 시공업체, 시·군 주민참여형 에너지협동조합이 합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청할 수 있다.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원활한 발전소 운영을 위해 시·군 주민참여형 에너지협동조합이 컨소시엄에 포함되면 가점(4점)이 부여된다.

 

경기도와 시·군은 예산 지원을 통해 동일 시·군 내 10세대 이상으로 구성된 마을공동체가 사유지나 공유지에 상업용 태양광발전기(설비용량 총합 100kW 이상 1MW 미만)를 설치하고자 할 때 설치비 부담을 대폭 감소시켜 줌으로써 보다 많은 소득이 주민들에게 안정적으로 분배되도록 돕는다. 올해는 총 26억 원(도비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데, 도비가 30% 지원되며 시·군에서도 50% 분담한다.

 

 

태양광발전 설비용량은 세대당 10~15kW로, 10kW로 가정하면 설치비 1,830만 원 중 366만 원을 자부담하게 된다.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판매수익과 전력 가격(SMP)의 지난해 평균치를 적용했을 때 20년(태양광발전소 일반 수명)간 수익에서 임대료와 관리비용을 제외하면 매월 15만~16만 원을 기회소득(발전수익)으로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신청 기간은 5월 15일부터 19일까지며 경기도 누리집(gg.go.kr) 고시·공고란에서 ‘에너지 기회소득’을 검색해 사업계획서와 구비서류를 작성한 후 관할 시·군청 에너지 담당 부서에 접수하면 된다.

 

김연지 경기도 에너지산업과장은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에너지 전환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마을공동체가 기회소득을 얻도록 경기도가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라며 “마을이 발전소가 되는 다양한 모델을 발굴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