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ESG

‘농업인 안전재해보험’ 선택이 아닌 필수인 이유

경남도,농업인과 농작업 근로자를 보호하고 생활 안정을 도모 안전재해보험 도입 

전용욱 기자 | 기사입력 2023/04/14 [17:07]

‘농업인 안전재해보험’ 선택이 아닌 필수인 이유

경남도,농업인과 농작업 근로자를 보호하고 생활 안정을 도모 안전재해보험 도입 

전용욱 기자 | 입력 : 2023/04/14 [17:07]

[월간 기후변화=전용욱 기자] 농업인 안전재해보험이 필요한 이유는 농작업 중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나 질병 등으로 인한 피해를 보호하기 위한 보험으로 산재보험과 같은 성격을 갖고 있다.

▲ 사진=픽사베이)기사와 관련없음    

 

농업은 기계작업, 화학물질 사용, 농약 등에 노출되는 위험이 높은 산업이기 때문에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안전사고로 인해 생산능력이 저하되거나 장애가 발생하면 농업인과 가족들의 생활도 엉망이 될수 있다. 이런이유로 인해 안전재해보험 생겨났는데 농업인이 안전사고나 질병으로 인해 입은 손해를 보호하고, 보험금을 지급함으로써 생활안정을 도모하는 것을 목적으로 탄생했다. 이 보험은 농업인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며, 농업생산에 대한 안정적인 지원을 제공하는데

▲ 사진=픽사베이)기사와는 관련없음    

 

경남도가 농업인과 농작업 근로자를 보호하고 생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농작업 중 발생하는 각종 재해에 대비하여 농업인 안전재해보험(이하 ‘보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매년 영농작업 기간 중 빈번히 발생 되는 농기계 작업 사고, 낙상, 질병 감염 등 각종 재해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귀농인‧여성청년농업인 등 영농경력이 짧거나 부상 위험이 높은 고령 농업인 등의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보장하기 위함이다.

 

연납인 보험료는 10만 원 상당으로 약 70% 정도는 국비‧지방비에서 지원하고, 나머지 30%는 농업인이 자부담한다. 올해 가입 목표는 13만 1,553명에 총 109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보험 가입대상은 만15~87세로 영농에 종사하는 농업인과 만15~87세의 농업근로자(90일 미만)를 고용한 경영주의 농업인으로, 거주지 지역농협에서 수시로 신청하면 된다. 보험 기간은 가입일로부터 1년간 보장되며, 올해부터는 산재보험에 가입한 겸업농가도 보험 가입이 가능하다.

 

보험 보장내용은 농업인이 사망했을 경우 유족급여금으로 가입 형태에 따라 6천만 원에서 1억 2천만 원까지 보상금과 장례금 100만 원이 지급된다.

 

또한 장해를 입었을 경우 5,000만 원에서 1억 2천만 원까지 지급되고, 상해‧질병 치료급여금은 입원 시 최대 5,000만 원과 추가로 도수치료 350만 원, 주사료 250만 원, MRI 300만 원이 지원된다.

 

강승제 경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농기계 사용 증가 등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농업인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며, 농작업 중 사고 발생 시 농가의 안정적인 생활 보장을 위해 도내 농업인들이 보험에 적극적으로 가입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경남도의 보험 가입 농가는 12만 6,624명으로 이중 각종 재해 등으로 피해를 본 7,334명이 136억 원의 보험수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