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후쿠시마 수산물 논란②화...검사를 국민이 지정한다는데

-한미정상회담에서도 이 문제가 다루어질 것으로 예상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예정 등으로 수산물 안전과 방사능 안전성 검사

김학영 기자 | 기사입력 2023/04/25 [17:11]

후쿠시마 수산물 논란②화...검사를 국민이 지정한다는데

-한미정상회담에서도 이 문제가 다루어질 것으로 예상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예정 등으로 수산물 안전과 방사능 안전성 검사

김학영 기자 | 입력 : 2023/04/25 [17:11]

[월간 기후변화 =김학영 기자]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후쿠시마 근처의 해산물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불거지면서,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근처 해역의 수산물 수출을 일시적으로 중단시켰다. 그러나, 이후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고,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 결과가 일정 이하인 경우 수출이 가능하도록 조치가 이루어졌다.

 

현재에는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근처 해역에서 잡힌 수산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고 있으며,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 결과가 일정 이하인 경우 수출이 가능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국가들은 여전히 후쿠시마 근처 해산물에 대한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 한미회담중 주요의제로 후쿠시마원전문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이런일 이후에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중에 불거져 나온 회담 내용중에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에 관한 내용부터 한미회담중 시민단체들이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문제는 국제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도 이 문제가 다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요구되고 있으며, 환경단체들의 촉구가 이어지고 있다.

 

이렇듯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예정 등으로 수산물 안전과 방사능 안전성 검사에 대한 국민 관심이 높아지고 국민적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 해양수산부가 국민이 직접 방사능 검사 품목을 선정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24일 해수부에 따르면, 국민이 직접 방사능 검사를 원하는 수산물을 신청할 수 있도록 ‘국민신청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게시판’이 신설, 이날부터 시범운영된다.

 

국민 누구나 방사능 검사 게시판(seafoodsafety.kr)에서 회원가입을 한 후 품목과 지역을 선택해 주 1회 신청할 수 있다. 신청현황은 투명하게 공개된다.

 

자세한 신청방법 및 선정기준과 검사결과 공개 방식은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PC와 모바일에서 모두 신청이 가능하다.

 

 

해수부는 국민의 신청이 많은 품목을 매주 10개씩 선정해 방사능 검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공개하기로 했다. 한 달 동안의 시범운영을 거쳐 다음 달 중 정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한편 해수부는 지난해 7월 수산물 검정을 위해 일반 국민이 내야 했던 건당 5만 원 수수료를 면제한 바 있다.

 

수산물 검정을 원하는 국민은 검사 시료기준(순살 기준 1kg 이상)에 맞춰 수산물을 구매한 뒤 해수부에 보내면 수산물 안전성 검사 결과를 받을 수 있다.

 

해수부는 기존 수산물 검정제도와 함께 이번 국민신청 게시판을 운영해 더욱 많은 국민이 수산물 안전성 검사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방침이다.

 

권순욱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최근 수산물 안전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만큼 수산물 안전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하는 한편, 국민이 수산물 안전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 수산물 안전에 대한 신뢰를 높일 수 있는 방안들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해수부, 방사능오염수측청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