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ESG

야구장서 캔음료 살 때 일회용컵 제공 안한다…응원용품은 재사용

환경부-야구위원회-10개 구단, ‘일회용품 없는 야구장 조성을 위한 자발적 협약’

전용현 기자 | 기사입력 2023/04/22 [17:51]

야구장서 캔음료 살 때 일회용컵 제공 안한다…응원용품은 재사용

환경부-야구위원회-10개 구단, ‘일회용품 없는 야구장 조성을 위한 자발적 협약’

전용현 기자 | 입력 : 2023/04/22 [17:51]

앞으로는 야구장에서 캔 음료를 살 때 일회용컵이 제공되지 않는다. 또 막대풍선과 같은 일회용 응원용품 대신 다회용 응원용품이 사용된다.

 

환경부는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 프로야구 10개 구단 등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일회용품 없는 야구장 조성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국 폐기물 통계조사(2016∼2017년)를 살펴보면, 전국 스포츠시설에서 발생한 폐기물(6176톤) 중 35.7%인 2203톤이 야구장에서 발생했다.

 

환경부는 “프로야구장에서 일회용품 사용과 폐기물 발생을 줄이기 위해 프로야구 구단 등 관계 기관이 한뜻을 모아 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각 구단은 야구장에서 막대풍선 등 비닐류 응원용품을 쓰지 않는 등 일회용 플라스틱 응원용품 사용을 줄이기로 했다.

 

공식 응원용품을 다회용 응원용품으로 바꾸고 버려지는 응원용품을 별도로 회수해 재사용할 예정이다.

 

▲ 환경부 누리집 열린장관실 장관동정 화면 갈무리  ©



또 관객이 캔 음료를 구입할 때 제공하던 일회용컵을 주지 않기로 했다. 지난해 프로야구 정규시즌 720경기에서 캔 음료 판매에 따라 사용된 일회용 컵은 약 400만개다.

 

이와 함께 경기장에 입점한 식·음료 판매매장에서 다회용기 사용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투명페트병이 오염되거나 다른 폐기물과 혼합되지 않도록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함도 설치한다.

 

환경부는 야구장 관객의 일회용품 사용줄이기, 분리 배출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야구장 내 전광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이용한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생활 속에서 사용되는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해서는 사회구성원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야구장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프로야구 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