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미국 디즈니·파라마운트·넷플릭스, 韓콘텐츠 45편 투자 계획

CJ·디즈니·넷플릭스 등 한자리에…넷플릭스와 K-콘텐츠 인재육성 협약

전용욱 기자 | 기사입력 2023/04/29 [10:13]

미국 디즈니·파라마운트·넷플릭스, 韓콘텐츠 45편 투자 계획

CJ·디즈니·넷플릭스 등 한자리에…넷플릭스와 K-콘텐츠 인재육성 협약

전용욱 기자 | 입력 : 2023/04/29 [10:13]

미국 디즈니·파라마운트·넷플릭스 등 글로벌 영상콘텐츠 기업들이 올해 45편 이상의 한국 콘텐츠 제작에 대한 투자계획을 밝혔다.

 

28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미국영화협회(MPA)건물에서 열린 ‘글로벌 영상콘텐츠 리더십 포럼’에서 이같은 내용이 발표됐다.

 

찰스 리브킨 MPA 회장의 초청으로 진행한 이날 행사에는 MPA 소속의 파라마운트·워너브라더스디스커버리·NBC유니버설·소니픽처스·월트디즈니·넷플릭스 6개 사 등 12개 한미 주요 영상 콘텐츠 기업 리더들이 참석했다.

 

MPA 소속 6개 기업은 세계 영화 및 비디오 시장의 77%,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장의 45%를 차지하고 있다.

 

▲ 대통령실 누리집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포럼에서 MPA 회장단, 12개 기업 참석자들은 양국 영상 콘텐츠 분야의 인적교류 활성화, 공동제작 확대, 한국 콘텐츠 산업 투자 협력 증대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이번 포럼에서 MPA 소속사 리더들에게 K-콘텐츠의 경쟁력·매력의 지속가능성, 잠재력을 설명하고 한국 콘텐츠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유치를 부탁했다.

 

이에 디즈니·파라마운트·넷플릭스 등은 올해 45편 이상의 한국 콘텐츠 제작에 대한 투자 계획을 설명하고, K-콘텐츠 업계·창작자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 방미 정상외교에는 안보·경제와 함께 또 다른 키워드로 ‘문화와 K-영상콘텐츠’가 있다”고 밝히고 “국빈 방문 중에 MPA 회장단과 파라마운트, 디즈니 등 6개 글로벌 영상콘텐츠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전례가 드물며 이는 K-영상콘텐츠의 높아진 글로벌 위상과 영향력을 반영하는 장면”이라고 강조했다.

 

포럼에 이어 한국콘텐츠진흥원·영화진흥위원회는 넷플릭스와 K-콘텐츠의 미래를 이끌 청년인재 육성과 K-컬처 확산을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 기관·기업은 한국 콘텐츠 제작산업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교육 및 교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한다.

 

넷플릭스는 현장 수요에 맞는 글로벌 수준의 교육과정을 설계하고, 국내 콘텐츠 제작산업 내 교류 기회 확대 등 인력 육성 프로그램을 후원한다.

 

이에 발맞춰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 및 영화진흥위원회는 인력 양성 과정을 지원해 고품질 콘텐츠를 제작할 후반작업 전문인력 등 OTT 환경을 선도할 융합형 전문인력과 신진 영화제작인력을 향후 5년 동안 2000명 육성해나가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