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 동구,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전시 유물 공개구입 및 기증자 모집

- 다음달 6~8일 서류 접수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0:48]

인천 동구,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전시 유물 공개구입 및 기증자 모집

- 다음달 6~8일 서류 접수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4/02/22 [10:48]

▲ 수도국산박물관 (이미지제공=동구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 동구(구청장 김찬진)는 현재 증축을 추진 중인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에 추가 전시할 유물을 공개구입하고 기증자를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박물관은 다음 달 초까지 공고 기간을 거쳐 오는 36~8, 유물 매매 및 기증 의사가 있는 사람들의 서류 신청을 받는다. 이번 유물 모집을 통해 동구의 역사와 사람들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다양한 자료를 확보하고, 증축된 박물관을 더욱 풍성하게 채워 나갈 계획이다.

 

수집 대상은 근현대 인천 동구의 역사와 사람들의 생활상이 담긴 자료다. 조선말 개화기인 1880년부터 경제가 크게 부흥한 1980년대까지 인천 지도와 동구 사진 및 일기, 지역 산업 관련 자료 등이 중점 수집 대상이다. 특히 현대 산업사적으로 중요한 가치를 지닌 한국 최초 텔레비전 모델 ‘VD-191’, 라디오 ‘A-501’도 포함된다.

 

또한, 기증의 경우 동구 주민들이 실제 사용했던 1980년대 이전 가전제품과 장독, 일기, 사진 등의 생활사 자료를 집중적으로 수집할 예정이다.

 

동구와 박물관은 지난 2021년부터 증축 전시에 활용하기 위한 유물을 공개구입하고 있으며,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총 2,675점의 유물을 확보했다. 그중 2023년 구입한 한국산 자동차 최초 독자 생산 모델인 포니는 현대사 및 산업사적으로 중요한 유물로 꼽힌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유물 공개구입 및 기증은 향후 증축 전시에 활용될 자료의 수집을 위한 것이라며, “유물평가심의회 등의 전문 유물평가를 거쳐 공정하고 투명하게 유물을 수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물 공개구입 및 기증자 모집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인천 동구청 또는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은 202312월부터 노후화된 시설 개선 및 수장·전시 공간 확충 등을 위한 증축 공사에 착공했다


원본 기사 보기:내외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